The Asan Forum

The year 2013 marks the 60th anniversary of the ROK-US alliance. The catch phrase “We go together,” which is used in the Combined Forces Command (CFC), well captures its founding spirit. Since the beginning of the alliance, with the signing of the ROK-US Mutual Defense Treaty in 1953, it has been a key element in both countries’ security strategy. For the United States, the alliance has been regarded as a pillar of its East Asian strategy. And, for the Republic of Korea (ROK), this relationship has been a cornerstone of its national security, in the face of North Korea’s military threat. For the past six decades, the ROK and the United States have overcome various challenges together, deepening cooperation, not only in the military and security arena but also on political and economic matters. This article is not to celebrate these accomplishments, but to provide background for the Topics of the Month statements aimed at identifying what is needed to bolster the alliance in changing regional circumstances.

Read full article at


About Experts


연구부문 부원장 ; 외교안보센터

최강 박사는 아산정책연구원 연구부원장이자 수석연구위원이다. 2012년부터 2013년까지 국립외교원에서 기획부장과 외교안보연구소장을 역임했으며, 동 연구원에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교수로 재직하며 2008년부터 2012년까지는 미주연구부장을 지냈다. 또한 2010년부터 2012년까지는 아태안보협력이사회 한국위원회 회장으로서 직무를 수행했다. 한국국방연구원에서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국제군축연구실장, 2002년부터 2005년까지는 국방현안팀장 및 한국국방연구 저널 편집장 등 여러 직책을 역임했다. 1998년부터 2002년까지는 국가안전보장회의 정책기획부 부장으로서 국가 안보정책 실무를 다루었으며, 4자회담 당시 한국 대표 사절단으로도 참여한 바 있다. 1959년생으로 경희대 영어영문학과 졸업 후 미국 위스콘신 주립대에서 정치학 석사 학위를 받고 오하이오 주립대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연구분야는 군비통제, 위기관리, 북한군사, 다자안보협력, 핵확산방지, 한미동맹 그리고 남북관계 등이다.